자유한국당은 16일 권성동 한국당 의원이 연루 의혹을 받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와 관련해 문무일 검찰총장이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검찰 조직 내부에서 제기된 데 대해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청와대와 충돌하고 있는 문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공작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또 다시 검란(檢亂)의 소용돌이가 일고 있다. 일선 검사들이 보도자료와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총장을 공개 비난하며 수사를 요구하는 하극상이 검찰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만약 권 의원이 여당 의원이었다면 일선 검사들이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하는 일이 벌어졌을는지 의문”이라고 날을 세웠다.

장 대변인은 “안미현 검사의 기자회견 내용과 연이어 나온 수사단의 입장을 보면,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가 처음부터 야당 의원을 타깃으로 한 의도된 정치보복이었음을 다시 한 번 엿볼 수 있다”며 “외압인지 합법적인 수사의견 제시인지 구분도 하지 못하면서 일방적인 주장을 펴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럴 거면 양부남 수사단장과 안미현 검사는 지금 당장 검사직을 버리고 결사체라도 만들어 검찰개혁 운동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비꼬았다.

장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문 총장이 무슨 이유로 야당 의원 편을 든다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면서도 “이토록 파행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는 통제 없는 검찰권 남용이 얼마나 위험하고 독재로 흐를 수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은 콩가루 검찰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으려면 통렬한 자기반성과 자정 노력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