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16일 조선일보 기자 2명을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15일 ‘김경수 요청에…드루킹 글 고쳐주고 지지 댓글도 달아’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김 후보가 드루킹으로부터 글 감수를 받았고, 드루킹과 15회 안팎으로 만났다고 보도했다.

김 후보는 고소장 제출과 함께 해당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도 청구했다. 김 후보는 “일부 언론의 왜곡·허위보도가 도를 넘었다”며 “사실과 다른 악의적 왜곡보도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오전에도 허위 왜곡 보도에 강경 대응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조선일보가 김 후보가 드루킹에게 센다이총영사를 제안했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제윤경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조선일보는 단순한 인사 추천을 마치 인사에 직접 개입하고 청탁이라도 한 것처럼 침소봉대해 보도하고 있다”며 “티비조선의 태블릿PC 도난 행위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도 없이, 허위 왜곡 보도를 계속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