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BS ‘뮤직뱅크’를 진행하는 배우 이서원(21)씨가 동료 연예인을 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6일 “이씨를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8일 여성 연예인 A씨와 술을 마시다 신체접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체접촉을 거부하고 지인에게 전화를 건 A씨를 흉기로 협박한 혐의도 적용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를 불구속 상태로 조사했다.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해 지난 2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이서원이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A씨)과 많은 사람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서원은 2015년 JTBC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했다. 2016년 11월부터 ‘뮤직뱅크’ MC를 맡고 있다. 오는 21일 방송될 예정인 tvN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어바웃 타임’에 출연이 예정돼 있었지만 하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