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가 김임권 회장 사위 소유의 고가 아파트를 김 회장 사택용으로 전세 계약해 사실상 사위의 갭투자를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는 수협중앙회가 지난해 10월 서울 성동구 한방 변에 자리한 고급 아파트를 회장 사택용으로 18억 원에 전세 계약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택은 김임권 수협중앙회회장의 사위인 박모씨가 소유주다.

박씨는 3년 전 22억 원에 이 아파트를 분양 받았고 전세 보증금 액수와 비슷한 규모인 18억 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집은 분양 후 수억 원이 올라 30억 원 안팎에 거래되고 있다.

때문에 수협이 이전 사택보다 보증금을 크게 올려 회장 사위의 갭투자를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해양수산부도 이러한 과정이 배임에 해당되는지 들여다보기 위해 감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협은 “회장이 살던 전 사택 주인이 지난해 9월 나가달라고 요청해 급하게 집을 구하면서 사위와 계약하게 된 것”이라며 “당시 시세에 따라 계약을 맺은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수협 측은 “김 회장은 올해 2월 새집을 샀고 이에 따라 다음달 이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