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버닝'의 레드카펫. 이준동 대표, 스티븐 연, 전종서, 유아인, 이창동 감독 /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호호호비치

영화 ‘버닝’이 칸에서 대단한 찬사를 받았다.

제71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으로 공식 초청된 영화 ‘버닝’이 16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됐다. 이 자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제작자 이준동 파인하우스필름 대표가 참석했다.

영화가 끝난 뒤 관객들은 5분여 간 기립박수를 보내며 환호했다. 유력 영화계 인사들 사이에서는 뜨거운 호평이 쏟아졌다.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다. 시적이고 미스터리하기까지 하다”라고 극찬했다.

미쉘 생-장 프랑스 배급사 디아파나 대표는 “미장센과 연기가 환상적이었다. 그야 말로 걸작 그 자체!”라고 칭송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다. 이창동 감독은 최고의 연출력으로 세명의 배우들로부터 최고의 연기를 이끌어내어냈다. 심장이 멈출듯한 경험을 안겨주었다. 위험하면서도 아름다운, 쇼킹하면서도 놀라운 영화다”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지오바나 풀비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최고의 영화다.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정말 숨이 막힐 정도였다. 영화가 끝났을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계속 더 있었으면 하고 바랄 정도였다. 이창동 감독이 이렇게 엄청난 영화로 돌아온 것이 너무 기쁘다”고 흥분했다.

특히 스티븐 연의 눈물이 이목을 끌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칸 영화제에 입성한 스티븐 연은 영화 상영 직후 기립박수를 받자 눈시울을 붉혔다. 최근 불거진 욱일기 논란에 대한 위안 쯤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스티븐 연의 연기를 칭찬하는 목소리들도 끊이지 않았다. 관객들은 “극중 벤(스티븐 연 분)이 강렬했다”거나 “스티븐 연의 연기가 좋았다”며 극찬했다.

한편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신작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우연히 어릴 적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담아낸 영화다. 원작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헛간을 태우다’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의 향방은 18일 열리는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