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북미정상회담 전 핫라인을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회담 끝나자마자 핫라인 개설을 했는데 지금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과 문제만 생기면 주로 중국에 급히 가서 시진핑 주석이나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고 우리 정부와 협의하는 모습을 아직 보여주지 않고 있다”며 “핫라인은 그럴 때 전화통화 하자고 만든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북미정상회담 전 핫라인 가동이 부담스럽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참 개탄스러운 사고방식”이라며 “우리 정부가 북한, 미국을 아우를 수 있는 중재 외교와 우리가 당사자라는 당사자 외교를 전개해야 될 상황이지 북미회담의 상황 여부, 추이나 지켜보면서 방관할 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과 미국 양측이 비핵화 방식에 대한 심각한 이견이 있는 것 같다”며 “정통한 소식통은 ‘북한 비핵화 방식을 놓고 북미 양측이 심각한 이견을 드러내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전한다”고 남겼었다.

김 의원은 “비핵화 방식, CVID냐 PVID냐 이런 걸 가지고 북한을 계속 압박하는 모양이 폼페이오한테도 영향을 줬던 것 같다”며 “그것이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에서도 뭔가 비핵화 방식에서 말끔하게 정리가 되지 않는, 이런 불편함으로 연결이 됐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스스로 비핵화를 하겠다고 먼저 선의로 얘기는데 미국에서는 이걸 오히려 악용해서 모든 걸 양보하고 굴욕을 감수하라는 식으로 압박하는 거 아니냐”며 “북한에서는 이렇게 되다가는 일방적인 비핵화, 즉 명예롭지 못한 굴욕과 수모를 감수하는 형국으로 갈지도 모른다는 위기의식이 고조된 걸로 보여진다”고 진단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와 관련해 “아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