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행 현장 모습. 대구 동부경찰서 제공

금은방 벽을 뚫기 위해 옆 건물에 침입한 30대 여성이 밤새 벽을 뚫다 실패해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36·여)는 지난달 30일 오후 11시10분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동구 한 금은방 옆 분식점에 침입했다. 미리 준비한 망치 등 공구를 이용해 다음날 새벽 5시쯤까지 벽을 뚫으려고 노력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금은방 벽을 따라 두꺼운 철판이 설치돼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A씨는 공구를 버려두고 달아났다.

경찰조사 결과 금은방 주인은 10여년 전 비슷한 수법으로 피해를 입은 적이 있어 벽에 철판을 설치해 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분식점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조사해 용의자를 특정했고 지난 9일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개인 채무 문제 때문에 범행을 결심하고 사전 답사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