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TV '뮤직뱅크' 캡처

동료 연예인을 강제로 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뮤직뱅크’에서 하차한다.

KBS 2TV ‘뮤직뱅크’ 제작진은 17일 “MC 이서원씨와 관련된 사건 보도 이후 사실관계를 소속사 등을 통해 확인했고, 그에 따라 이서원씨의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서원과 함께 진행을 맡고 있던 ‘라붐’의 솔빈에 대해서는 “당분간 기존 MC인 솔빈씨와 함께 짝을 이룰 스페셜 MC를 다양하게 섭외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방영을 앞두고 있던 tvN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 제작진 역시 이서원의 하차를 밝혔다. 제작진은 16일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다”며 이미 촬영된 분량은 삭제한 뒤 다른 배우로 다시 촬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서원은 앞서 ‘어바웃 타임’에서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할 예정이었다.

이서원은 지난달 8일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지난 2일 검찰에 송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서원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배우도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