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는 8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조사하는 연구소를 열고 ‘위안부’ 피해자 보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16일 서울 종로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화해치유재단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연구소를 9월에 개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연구소는 관련 자료와 논문을 수집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한 다양한 기념사업을 관장하게 될 전망이다.

정 장관은 “(화해치유재단이) 외교 문제가 걸려 있어 여가부 단독으로 결정하기는 쉽지 않다”면서도 “재단의 이사 5명이 사임해서 사실상 기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화해치유재단 이사 5명은 지난해 12월 ‘위안부’ 합의를 검토하는 태스크포스와 화해·치유재단 점검팀이 보고서를 공표하기 하루 전날인 12월 26일 사임서를 제출한 바 있다. 정관상 필요한 최소 인원은 5명이기 때문에 현재 3명의 이사만 남아 있는 화해치유재단은 지금까지 제대로 된 운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정 장관은 일본 측이 내놓은 10억엔에 대해서는 “예비비로 특별 편성해서 어느 부처에 둘 지는 관계부처간 협의를 진행중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본래 10억엔은 화해치유재단에서 ‘위안부’ 피해 생존자와 사망자를 위한 사업에 쓰일 예정이었다. 화해치유재단에서는 지금까지 약 39억원 가량을 피해자 및 유족들에게 지급한 바 있다.

우승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