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제주국제공항 1층에서 장기 미제사건인 제주 보육교사 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 박모(49)씨가 경찰에 압송돼 대합실을 빠져 나오고 있다. 박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쯤 경북 영주시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뉴시스

9년 만에 붙잡힌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는 총 4대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었다. 모두 타인의 명의였다. 그중 1개 휴대전화에는 최근에도 ‘보육교사 살인사건’을 검색한 기록이 남아 있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16일 보육교사 이모(당시 27세·여)씨를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박모(49)씨 붙잡아 제주로 압송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2009년 2월 1일 제주시 용담동에서 자신의 택시에 탑승한 이씨를 살해하고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고내봉 옆 배수로에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경찰이 강간·살인 혐의가 적힌 체포영장을 보여주자 별다른 저항 없이 체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의 거주지와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4대와 노트북, 데스크탑 등을 압수했다. 이중 휴대전화 1대를 디지털포렌식 방식으로 복원한 결과 지난 9일 ‘보육교사 살인사건’을 검색한 기록이 확인됐다. 경찰이 재수사를 통해 사건 용의자를 압축했다는 보도가 나온 날이다.

경찰은 박씨가 숨진 이씨를 강간하려다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잘 모른다. 기억이 안 난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이 수집한 증거를 제시할 때마다 당황하거나 진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고개를 떨구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육교사였던 이씨는 2009년 2월 1일 새벽 제주시 용담동에서 택시를 타고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집으로 가는 도중 실종됐다. 일주일 뒤인 8일 배수로에서 목이 졸려 숨진 채로 발견됐다.

박씨는 숨진 이씨가 귀가하면서 탑승한 택시의 운전사였다. 사건 당시에도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풀려났다. 이후 박씨는 이듬해인 2010년 제주를 떠나 강원도 등에서 공사현장 관리인으로 일했다. 야인 같은 생활을 해 2015년부터 소재지 불명으로 주민등록까지 말소됐다.

장기 미제로 남을 뻔한 이 사건은 살인죄 공소시효가 폐지되면서 재수사가 이루어졌다. 경찰은 법의학을 바탕으로한 과학수사를 거쳐 사망 시각을 실종 당일 오전 3∼4시 5분쯤으로 좁혔다. 또 피해자의 상의에서 다른 종류의 옷 실오라기를 발견, 사건 발생 당일 박씨가 착용했던 옷과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강경남 제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은 박씨의 압송 조치 후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심도있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뭐가 나왔다고 할 수 없다”면서도 “동물실험 이후 여러 부분들이 반영돼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사망 시점외에 다른 증거가 있다"고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였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