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boxgame 캡처

가수 아이유가 팬미팅에서 ‘달리기’를 선보였다. 아이유의 특기를 이야기하던 도중 벌어진 상황이었다.

아이유는 16일 스물 다섯번째 생일을 맞아 한 영화 상영관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팬 516명이 참석했다.

직접 작성한 자기소개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코너에서 아이유는 자신의 특기가 달리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와 달리 지금은 매우 빠르게 달릴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지안이 역을 하면서 진짜 많이 달렸다”며 “마지막 촬영 때는 제가 너무 빨리 달려서 카메라가 따라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팬들은 아이유의 말을 믿지 못하겠다는 듯한 반응이었다. 아이유는 억울한 듯 “여러분 진짜에요”라고 반복하다 “그럼 여기서 달려볼까요”라고 제안했다.

이날 아이유의 의상은 쉬폰 소재의 하늘하늘한 원피스였다. 무대 끝으로 걸어간 아이유는 신고 있던 구두까지 벗는 열정을 보였다. 그리고 잠시 몸을 풀더니 반대편 무대 끝까지 있는 힘껏 내달렸다. 팬들의 환호와 박수가 터져나왔다.

아이유는 “이 정도면 진짜 빠르지 않느냐”고 물었고 팬들은 “맞다”고 수긍했다. 팬미팅에서 벌어진 아이유의 엉뚱한 달리기 장면은 유튜브에서 1만회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