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방송화면 캡쳐

배우 김꽃비와 김채희가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사회를 맡았다.

18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는 제38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렸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부부처 인사들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 가족들 등이 참석한 가운데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부치치 않은 편지’를 부르며 기념식이 시작됐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쳐

이날 사회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에 출연한 배우 김꽃비와 김채희가 맡았다.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0년 5월, 이철수의 의문사 이후로 시간이 멈춰있는 엄마 명희(김부선 분)를 이해할 수 없었던 딸 희수(김꽃비 분)가 잊힌 진실을 마주하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드라마다.

김꽃비는 이 영화에서 희수 역으로 뭉클한 감동을 안겼고, 김채희는 과거 명희 역으로 애틋한 로맨스부터 절절한 모성애까지 소화해냈다. 두 배우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 운동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된 만큼 많은 이들이 과거를 잊지 않고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에 이번 기념식에 참여하게 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두 사람 이외에도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모델 독일 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와 고(故)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현지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