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국영 항공사 소속 보잉 737 항공기(편명 CU972)가 18일(현지시간) 쿠바 수도 아바나 호세 마르티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추락해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쿠바 국영 방송을 인용해 CNN,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사고 현장을 방문한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의장은 3명의 생존자가 확인됐지만, 이들도 심각하게 부상을 입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사고 항공기에는 114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승객은 105명으로 이들 중에서 5명의 어린이가 포함됐으며, 9명은 승무원이다.

이날 오전 11시 수도 아바나를 출발해 동부 도시 올긴으로 향하던 이 항공기에는 아바나로부터 20㎞ 떨어진 보예로스와 산티아고 데 라스 베가스 사이 카사바 나무가 많은 지역에 낮 12시 8분에 추락했다.

쿠바 당국은 탑승객들 중 3명이 생존했다고 전했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인 사상자 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목격자들은 쿠바 수도 외곽에 있는 공항 근처에서 큰 연기 덩어리와 불덩어리가 솟아오르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아직까지 추락 원인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쿠바의 한 관리는 "그것은 재앙"이라고 밝혔고, 디아스카넬 의장은 "상황이 낙관적이지 않으며 사상자가 다수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사고 항공기 조종사와 부조종사가 멕시코인이었다고 전했다.

멕시코 정부는 이날 웹사이트에서 이 항공기가 지난 1979년 생산된 보잉 737-201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잉사는 트위터에 "우리는 쿠바에서 보도된 뉴스를 알고 있으며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