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 저지를 위한 결의대회를 마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최저임금 개악논의 중단을 촉구하며 연좌농성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놓고 새벽까지 이어진 국회 논의가 결론을 내지 못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소위원회(소위)는 21일 오후 3시부터 22일 오전 2시까지 차수변경까지 해가며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쟁점은 최저임금을 산정할 때 정기 상여금과 수당(숙식비·교통비)을 포함할지다. 논의가 평행선을 달리자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과 정의당은 국회 논의 자체를 중단하고 최저임금위원회(최저임금위)로 넘길 것을 주장했지만 민주당 다수 의원과 자유한국당 등은 국회에서 매듭을 짓자는 입장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과 대화에서 “작년부터 논의해 왔기 때문에 이제 결론 내릴 때라고 본다”며 “사회에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만 있는게 아니다. 나머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이 문제 논의를 국회에서 하게 놔두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는 사회적으로 심각하기 때문에 국회로서는 방치할 수 없다”며 “노동계가 이해할 것은 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본다. 민주노총이 너무 고집불통이다, 양보할 줄을 모른다”고 설득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노총 출신이기도 하다.

김 수석부위원장은 “믿고 맡겨달라”며 “법정 시한이 6월 28일인 만큼 그때까지 (마무리를) 하겠다. 긍정적으로 봐달라”고 말했지만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야는 이달 중 결론을 내기로 잠정 합의한 상태다. 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이날 논의가 불발돼도 오는 28일전까지 재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