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수, “사진 함부로 못 찍어주겠다…의심병 생길 것 같아” 무슨 이유?

개그맨 겸 뷰티크리에이터 김기수.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겸 뷰티크리에이터 김기수가 팬으로 가장해 자신과 함께 사진을 찍은 ‘안티팬’을 향해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개그맨 겸 뷰티크리에이터 김기수.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캡처

김기수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러려고 우당탕 뛰어오시면서 사진 찍어달라고 하셨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은 한 네티즌이 김기수와 함께 사진을 찍어 올린 게시물을 캡처한 것이다. 네티즌은 해당 게시물에서 김기수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남겼다.

김기수는 “참 예쁘신 분이어서 마음도 예쁘겠다고 생각했다. 사진 찍을 때 손 모양도 예쁘게 하시고, 예쁘게 사진 찍고, ‘감사하다’고 세 번 말씀하시고 90도로 인사하고 가시던 예의 바르고 예쁜 뒷모습이 생각나네요”라며 “그거 아세요. 덕분에 트라우마 생겼네요. 사진 찍어달라고 하시는 분들 의심병 생기겠어요. 사진도 함부로 못 찍겠어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일단 회사 측에 캡처 넘겼으니 여기 찾아오지 마세요”라고 경고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세상엔 참 정신 나간 사람이 많네요” “고마운 줄도 모르고” “제가 마음이 더 안 좋네요”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전형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