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을 통해 의혹이 제기된 배명진 교수가 최순실 녹취록의 자막을 잘못 기재했다고 지적했던 과거가 인터넷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배 교수는 지난 2016년 “최순실의 육성태용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기 국회에 게시한 녹취록의 자막내용이 일부 다르게 표기된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국회에서 공개된 최순실의 녹취록은 독일에서 귀국하기 전 측근에게 대응방법을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박 의원은 ‘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최순실의 통화 내용이 담긴 음성 파일을 입수했다며 공개했었다.



공개 당시 스크린에 최순실의 말을 옮겨 적은 자막을 띄웠다. 박 의원이 쓴 자막은 “큰일 났네. 그러니까 정신 바짝 차리고 걔네들이 이게 완전히 조작품이고 얘네들이 이거를 저기 훔쳐가지고 이렇게 했다는 걸로 몰아야 되고 이성한이도 아주 계획적으로 하고 돈도 요구하고 이렇게 했던 저걸로 해서 이걸 이제 하지 않으면 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어”라고 했다.

이에 배 교수는 “‘몰아야’라는 말에는 비음구간이 나와야 하는데 통화 파일엔 비음구간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몰아야’가 아니라 ‘불어야’가 맞다”고 지적했었다. 또 ‘큰일났네, 일 났네. 이걸 이제 하지 않으면’이라는 부분도 ‘이걸 이제 파지 않으면’으로 바꿔야 하며 ‘분리 안 시키면’은 ‘대의를 안 지키면’으로 정정해야 한다 주장했다. “‘다 죽어’도 ‘다 죽겠네’로 바꿔야 한다”고 전했다.

배 교수가 지적한 것이 사실이라고 해도 해당 사건이 음모와 배신에 의해 이뤄졌다는 내용으로 입을 맞춘 것은 달라지지는 않지만 분위기 자체는 조금 틀려질 수 있다. 특히 ‘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겠어’가 ‘대의를 안 지키면 다 죽겠네’로 바뀌면 지시보다 우려하는 분위기로 달라질 수 있다.

한편 MBC 시사고발 프로그램 ‘PD수첩’이 국내 최고 소리공학자로 꼽히는 배명진 교수의 음성 분석이 비과학적이라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