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건양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종욱 교수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유제성·공태영 교수팀이 급성 폐색전증에 따른 사망 위험을 예측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

급성 폐색전증(Acute pulmonary embolism)은 혈전이 폐의 혈관을 막아 호흡부전으로 인한 심장마비를 발생시켜 사망에 이르게 하는 질환이다.

23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연구팀은 2011~2017년 응급실에 내원한 급성 폐색전증 환자 447명의 혈액 내 호중구(과립백혈구의 일종)의 특정 지표인 DNI(Delta Neutrophil Index)를 이용, 질병 발생 후 28일 내 사망할 가능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DNI 수치가 4.0% 이상인 환자의 사망률이 7.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447명의 연구 환자 중 DNI수치가 높게 나타났던 46명의 환자는 28일 이내에 사망했다.

기존 폐색전증 환자는 각종 검사결과를 종합해 전신상태를 평가하고 예후를 추측했음에도 부정확한 경우가 많았다.

해당 검사 방법은 검사직후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응급환자에게도 적용이 가능하며, 사망 위험이 높은 급성 폐색전증 환자도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DNI검사를 통해 폐색전증 뿐 아니라 패혈증 등 각종 질환의 사망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관련 연구를 지속해 환자들의 생명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국제 저명 SCI학술지인 쇼크(Shock)에 게재됨과 동시에 편집장 추천논문(Editor's Choice)으로 선정됐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