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창 금메달리스트’ 이승훈, 후배 폭행 의혹…“밥풀 튀었다고 머리 내려쳐”

사진 = 뉴시스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따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승훈(31)이 후배 선수를 폭행하고 가혹행위를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감사는 지난 3월 26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합동으로 진행됐으며 평창동계올림픽 과정에서의 여러 논란과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의 진술과 사실관계 확인, 자료 분석 등을 토대로 이뤄졌다.

검사 결과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의 횡포와 비정상적인 상임이사회 운영, 국가대표 선발과정에서의 부적정 사례 등이 사실로 밝혀졌다.

노태강 문체부 2차관은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의 후배 선수 폭행 및 가혹행위 의혹을 확인했다”면서 “(해당 국가대표는) 후배에게 훈계한 것이라고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은 폭행당했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매체 취재결과 이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는 이승훈 선수인 것으로 밝혀졌다. 문체부 측은 국제대회 기간인 2011년과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 등에서 후배 선수 2명이 폭행 및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진술에 따르면 이승훈은 장소를 불문하고 수차례에 걸쳐 후배 선수들을 폭행하거나 기합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에는 독일에서 훈련하던 중 동료 선수의 머리를 내려쳤고, 2016년 스피드스케이팅 4차 월드컵전이 열린 네덜란드에서는 식당에서 밥풀이 튀었다는 이유로 후배 선수의 머리를 내리쳤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승훈 측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이승훈 본인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승훈은 지난 2월에 개최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한국체대에서 따로 훈련을 받아 특혜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당시 특혜 논란이 커지자 이승훈은 “쇼트트랙 코스에서 훈련해야 해서 따로 훈련을 받은 것”이라면서 “그런 훈련이 다른 동료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이번에 느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가해자로 지목된 이승훈 선수에 빙상연맹 차원의 진상조사는 물론 선수에 대한 징계를 요구할 방침이다.

김종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