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폭행 혐의’ 넥센 박동원·조상우 1군 엔트리서 제외

넥센 포수 박동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두 선수가 1군 엔트리에서 23일 제외됐다.

넥센은 이날 SK와이번즈와 경기를 앞두고 마무리 투수 조상우와 주전 포수 박동원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두 선수는 22일 밤 넥센 선수단 숙소인 인천의 모 호텔에서 술 취한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넥센 마무리 투수 조상우.

경찰은 오전 5시 21분경 피해 여성의 친구로부터 신고를 받았으며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

넥센 측은 “금일 새벽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은 두 선수는 조사 과정에서 관련 혐의에 대해 강압이나 폭력은 일체 없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