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량 1500여대 태운 인천항 화물선 화재 진화 마무리…‘이틀 밤샘 진화’

지난 21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항 1부두에 정박 중인 5만톤급 차량 운반 화물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진화 작업에 투입됐던 소방대원이 방화복과 산소마스크를 착용하고 선박 밖으로 나오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인천항 정박 중 불이 난 5만t급 화물선에서 벌어진 소방당국 진화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인천소방본부를 비롯한 소방당국은 지난 21일 발생한 파나마 국적 화물선인 오토배너호(5만2224t급)에서 화재가 발생한 이후 화재 진화에 주력해왔다. 화재 발생 사흘째인 23일 화물선 내부에서 나오던 연기가 잦아들면서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이 거의 끝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화재는 이달 21일 오전 9시39분 인천시 중구 항동 7가 인천항 1부두에 정박해 있던 오토배너호에서 중고차 선적 작업 중 발생했다. 화재로 화물선에 선적된 차량 2438대 중 선박 11층에서 13층에 있던 차량 1460대가 전소됐다. 차량이 전소되면서 선박 내부에서 연기가 발생해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당국은 이틀간 선박 측면 10㎜ 두께의 강판에 가로·세로 1m 크기의 구멍 13개를 뚫어 연기와 열기를 배출시키고 선체 열기를 식히기 위해 물을 뿌리는 작업을 하고 이 중 선박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펌프차로 평형수를 급수하는 등의 작업을 진행했다. 또 구조대원 60명을 5개조로 나눠 한 번에 각각 6명씩 투입해 화물선 내부 진화작업도 진행했다.

21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항 1부두에 정박 중인 5만t급 차량 운반 화물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방화복을 입은 소방대원들이 진압을 위해 대가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박성석 인천 중부소방서장은 “화재 진압이 거의 완료됐다”면서 “방화선을 구축한 선박 9층 이하에는 화재 피해가 없었고 9층부터 12층 갑판까지는 불이 완전히 꺼졌다”고 현장 브리핑에서 설명했다. 그러나 9층 갑판에는 농연이 발생하고 10층부터 13층 갑판까지는 선적된 차량이 타면서 철판이 녹아 변형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첫날 5000여개의 타이어가 타면서 발생한 검은 연기가 남동풍을 타고 10㎞ 떨어진 인천 연수구·남동구 일대까지 퍼져 200여건의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김종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