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7살 아들 한마디에… 퇴근한 아빠는 날아 올랐다

보배드림 캡처

퇴근해서 집으로 돌아온 아버지는 무척 흐뭇했습니다. 피로가 한방에 날아갈 정도였죠. 올해 7살인 아들이 어느 누구보다 반듯하게 자라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귀가한 아버지는 아내로부터 방금 집 앞에서 지갑을 주웠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주인을 찾기 위해 살펴봤으나 지갑 속에 신분증이나 연락처는 없었다고 합니다. 현금과 신용카드만 발견됐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장난스럽게 “이거 가지고 장난감 살 수 있는데 어떡할까?” 물었습니다. 욕심이 생길 법도 하기 때문에 아들을 시험해보기로 한거죠. 그런데 아들은 단호했습니다. 주저없이 “잃어버린사람 돌려줘야지”하고 말했다고 합니다.

아버지의 시험은 계속됐습니다. “이 돈으로 맛난 것도 사먹고 장난감 사고 놀자”고 재차 유혹했는데요. 아들은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아빠가 잃어버리면 돌려주는 게 좋아 주은사람이 쓰는 게 좋아? 돌려주자 아빠”라고 오히려 아버지를 설득했습니다.

보배드림 캡처

아버지는 이런 아들이 무척 기특했다고 합니다. 곧바로 아들과 딸아이 아내와 함께 인근 경찰서를 찾서로 향했는데요. 아들의 뜻대로 지갑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습득 신고를 했습니다.

이 훈훈한 사연은 23일 오후 9시쯤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왔습니다. 습득한 지갑과 경찰서로 향하는 사진도 함께 말이죠. 네티즌들의 칭찬이 이어졌습니다. 아들을 잘 키웠다는 댓글이 넘쳤는데요. 아버지는 쏟아지는 칭찬에 “저보다 아들이 잘한 거 같다”며 겸손해 했습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지갑 주인들 찾기 위해 찾은 곳은 천안동남경찰서입니다. 경찰서 관계자는 24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어젯밤 지갑 습득신고가 있었다”면서 “지갑에 현금과 신용카드만 있어 카드사에 연락을 취해 주인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