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치료비 영수증_유투브 채널 유정호

학대당한 길고양이에게 160만원의 치료비를 낸 유튜버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명 유투버 유정호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정호 고양이 확대하는 영상 충격’을 공개했다. 유씨는 영상에서 “한달전쯤 제가 폭행으로 다쳐 심하게 피부가 찢겨져 당장 수술하지 않으면 안 되는 길고양이를 병원에 수술시킨 뒤 맡겨놓고 왔다”며 “치료비가 합 160만원정도 나온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치료비를 내고 부산에 가서 고양이를 데려오겠다”고 밝혔다. 학대당한 길 고양이를 사비를 들여 치료한다는 뜻이다.

치료비를 인출하는 모습_유투브 채널 유정호

이후 유씨는 은행에 가서 돈을 찾은 뒤 부산으로 향했다. 그는 “치료비가 200만원이 나와다”며 “저도 저 자신에게 이 정도 되는 돈을 선물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아픈 동물에게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돈이 아깝지 않다”며 “구독자분들이 응원해주신 돈으로 내는 것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유씨는 고양이가 있는 병원에 가서 치료비를 전액 내고 고양이를 데려왔다. 수의사는 “상처가 조금 보이긴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괜찮을 것”이라며 유씨를 안심시켰다. 고양이는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안정된 모습으로 유씨의 집으로 왔다. 유씨는 원래 키우던 반려묘에게 “새로운 친구가 왔으니 잘 지내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치료를 마친 길고양이_유투브 채널 유정호

일부 네티즌들은 “그냥 길고양이들이나 유기견들한테 몇백씩 치료비 내주고 기부할 바에 그 돈으로 다른데 쓰는 게 낫다” “하루에 몇백 마리의 길냥이들이 죽어가는데 다 헛짓거리다” “한두 마리 씩 살린다고 뭐가 바뀌냐”는 반응을 보였다. 유씨는 이에 대해 “제가 이렇게 한다고 동물 폭행하고 버리는 사람이 없어지는 게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생명의 값어치가 어느 생명은 작고 어느 생명은 크다고 누가 판단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약자는 사람만 해당하지 않는다”며 “사람은 아프면 표현하고 병원에 직접 갈 수 있지만 유기견들이나 길고양이들은 그럴 수 없다”고 자신의 입장을 말했다. 네티즌들은 “돈이 있어도 저렇게 행동하긴 쉽지 않을 것 같다” “마음이 정말 착하다. 복 받을 것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재현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