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외신들은 24일 저녁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했다는 소식을 앞다퉈 긴급 타전했다.

풍계리 현장에서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 중인 AP통신의 첫 보도를 시작으로 각 국 주요 외신에서 북한의 이같은 행사를 비중있게 다뤘다.

톰 체셔 영국 스카이뉴스 기자는 “우리(외신기자단)는 산으로 올라가 500m 떨어진 거리에서 폭파를 지켜봤다. ‘셋, 둘, 하나’라고 카운트다운을 했다. 큰 폭발이 있었다. 먼지와 열기가 밀려왔다. 대단히 큰 소리가 났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또 “폭발 당시 나무로 만든 관측소가 산산조각 났다. 북한이 다섯 차례 핵실험한 갱도를 보여 줬는데 입구에는 마치 연극 무대장치처럼 여기저기 전선이 걸려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이 폭파에 앞서 기자들에게 전례 없을 정도로 상세하게 브리핑을 했다”고 알렸다.

이고리 즈다노프 러시아 관영 뉴스전문 채널 RT 기자는 “참관 기자들에게 4개 갱도 가운데 3개를 보여줬다. 흙과 바위들이 분출하는 인상적인 것이었다”고 말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북한 외무성 공보를 인용해 “북한이 핵실험장의 모든 갱도를 폭파했고 입구를 완전히 봉쇄했다. 지상의 관측 설비와 연구소, 경비 부대 건물 등도 철거했다. 경비 인원과 연구원들을 철수시키고 완전히 핵실험장 주변을 폐쇄했다”고 전했다.

프랭크 파비안 미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선임분석관은 같은 날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 기고문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북한이 어떤 조치를 하든, 현장 조사를 통해 핵물질 성분을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핵실험장을 폐기해도 법의학적 증거는 남는다는 것이다. 미국 CNN방송 등이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폐기가 ‘증거를 인멸하기 위한 쇼’라고 보도한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그는 또 “북한이 전문가는 배제하고 언론만 풍계리에 초청한 것과 관련해 추후 검증 과정에서 풍계리 현장 방문 조사의 명분이 갖춰질 수 있다”고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강경호 북한 핵무기연구소 부소장의 브리핑을 전했다. 강 부소장은 기자들에게 “(핵실험장 폐기의) 마지막은 모든 인원이 완전히 철수하는 것이다. 이것이 핵실험장을 둘러싼 지역의 최종적 폐쇄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4번 서쪽 갱도는 아주 강력한 핵실험을 안전하게 수행하기 위해 특별히 준비됐었다. 하지만 3번 남쪽 갱도와 마찬가지로 한 번도 사용되지 않았다”고 그간의 핵폐기장 운영사항을 상세하게 소개하기도 했다.

또 “폭파된 풍계리 핵실험장 복원은 불가능하다. 풍계리 실험장 외에 다른 핵실험장이나 갱도는 북한에 없다. 우리는 핵개발 과정에서 이란이나 시리아와 협력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