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뼈 골절, 방치할 경우 다양한 합병증 유발할 수 있어

코뼈 골절, 방치할 경우 다양한 합병증 유발할 수 있어 기사의 사진
삼성드림이비인후과 삼성점 오윤석 원장. 삼성드림이비인후과 삼성점 제공
얼굴의 중심에 위치한 코는 얼굴에서 가장 입체적인 부위로, 다른 안면 골격에 비해 약한 편이다. 또한 외형적으로도 돌출되어 있기 때문에 외상 시 골절 위험성이 가장 크며, 작은 충격에도 금이 가거나 부러지기 쉬운 부위다.

이러한 코뼈 골절은 해당 부위의 지속적인 부종과 함께 통증이 오래가고 열발음이나 코피가 나면 의심해볼 수 있다. 하지만 통증과 출혈, 멍과 같은 증상만으로는 코뼈 골절 유무 확인이 쉽지 않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일시적인 통증으로 오인하고 코뼈 골절을 방치하는 경우가 흔하게 발생되고 있다.

코뼈 골절 시에는 대부분 2주가 지나면 코뼈가 골절된 상태로 뼈가 굳게 되는데, 이때 외형적인 변형은 물론, 코 내부 구조변형으로 인해 비염이나 코막힘, 부비동염 등 다양한 코 질환이 발병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외상 즉시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내원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반적으로 소아 기준 3~7일 이내, 성인 기준 5~10일 이내 치료하는 것이 좋다.

또한 코뼈 골절은 골절된 정확한 위치, 상태, 골절 시기와 코의 내부 구조변형으로 인한 동반된 코 질환에 따라 수술법이 조금씩 달라지며, 코의 기능적인 측면까지 함께 고려해 수술을 진행해야 부작용은 물론,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삼성드림이비인후과 삼성점 오윤석 원장은 “코뼈 골절은 외형적인 변형과 함께 코 내부 구조 변형으로 인한 비염, 부비동염 등 코 관련 질환 및 다양한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외상 즉시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내원해 정확한 진단 후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전재우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