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석학이자 미국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노동부 장관을 지낸 로버트 라이시 UC버클리대 교수는 “핵전쟁이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한국의 지도자가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사실은 세계에 행운”이라며 문 대통령을 극찬했다.

학술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라이시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에 한국에서 머물렀던 기간 중 내린 결론이라며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 긴박하게 진행되고 있는 북미정상회담 협상과 관련해 “드라마가 펼쳐지는 와중에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많이 듣지만 한반도에서 지속적 평화가 계속될 수 있다면 노벨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 인물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적었다.


라이시 교수는 “수년간 여러 대통령과 총리를 만났지만 문 대통령만큼 재능있고 명석하며, 겸손하고 진취적인 이를 본 적이 없다”고 썼다. 비핵화 협상을 놓고 ‘벼랑 끝’으로 내몰린 북미정상회담을 기사회생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중재외교를 펼친 문 대통령의 노력을 평가한 대목이다. 그는 이어 “그는 공정성과 포용성, 민주주의에 헌신적인 정부를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성질 급하고 편집증적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핵전쟁을 일으킬지도 모르는 불안한 시기에 문 대통령이 한국 지도자라는 사실은 세계에 행운”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라이시 교수는 부의 불평등 문제를 집중적으로 고발해온 경제학자다. ‘슈퍼자본주의’ ‘부유한 노예’ 등의 저서로 알려져 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경제자문위원을 역임하기도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