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사업 실패후 우울증 앓던 아버지가 남긴말

미러 보도화면 캡처

70세 할머니의 임신 소식에 의학계가 발칵 뒤집혔다. 70세 이상 고령 임신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기존 학계 통념을 뒤흔드는 사례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영국 미러 등 외신은 24일(현지시간) 멕시코 시날로아주 마시틀란에 사는 마리아 데 라 루즈(70)의 임신 사실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마리아는 약 7개월 전 다리 통증과 구토, 현기증을 느껴 멕시코 국립 병원을 찾았다. 이어 초음파 검사를 실시했고 임신을 처음 확인했다.

의사들은 첫 검사 결과를 오진으로 판단해 10회에 걸친 재검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모든 검사에서 같은 결과가 나왔고 임신을 최종 확인했다. 의사들은 “한계를 뛰어넘은 할머니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매우 기쁜 일”이라고 전했다.

미러 보도화면 캡처

마리아가 임신하게 된 이유는 개인 사정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마리아의 출산 예정일은 7월 18일이며 의사들의 권고에 따라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다.

마리아는 현재 7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40~50대인 마리아의 자녀들은 “자식보다 어린 동생이 생겨 당혹스럽지만 기쁘기도 하다”며 “동생 얼굴을 하루빨리 보고 싶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리아는 언론을 통해 “임신하기에는 너무 늙은 것 같다”는 짧은 소감을 전했다.

고령의 임신 소식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6년 12월 스페인 출신 마리아 델 카르멘은 66세의 나이로 임신했고 건강하게 쌍둥이 남아를 출산했다. 이후 인도에서도 70세 이상 고령자 출산이 보고된 바 있으나 나이를 명확하게 입증하지 못해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문지연 객원기자

주진우가 ‘이재명,김부선’ 중재했다는 녹취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어려서좋아” 친딸 성폭행 父가 딸에 보낸 문자
유산한 아내에게 “자고 와도 되냐”는 남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