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3년부터 충남도가 운영 중인 ‘재정정보공개시스템’이 세계 최고의 공공행정 서비스로 선정됐다.

도는 재정정보공개시스템이 ‘UN공공행정상(UN Public Service Award)’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수상은 우리나라에서는 3년 만이며 도정 사상 처음이다.

2003년 제정된 UN공공행정상은 공공행정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이자 ‘공공행정의 노벨상’으로 불린다.

UN 경제사회국(UNDESA)과 성평등 및 여성 역량강화본부(UN-WOMEN)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 상은 세계 각국의 우수 공공 정책·제도에 매년 수여된다.

올해는 ‘사회적 약자 및 취약계층 지원 정책’, ‘의사 결정 과정 시민 참여 보장 정책’,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을 위해 공공 서비스에서 성차별 해소를 추진한 정책’ 등 3개 부문에서 전 세계 6개 공공기관의 정책·제도를 뽑았다.

도의 재정정보공개시스템은 ‘의사 결정 과정 시민 참여 보장 정책’ 부문 중 혁신적인 발상, 정책 실행방법 또는 구조의 도입 분야 수상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도는 다음 달 21∼23일 모로코 마라케쉬에서 열리는 ‘2018년 UN공공행정 컨퍼런스’에서 상을 받게 된다.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개발된 도의 재정정보공개시스템은 ‘제로(zero) 100 프로젝트(업무누수 0%, 행정정보 100% 공개)’이라는 주제로 제작, 현재 도 홈페이지(www.chungnam.go.kr)에 운영 중이다.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예산 내역과 총 수입액, 총 지출액, 예치 종류별 자금 잔액, 세입징수 현황, 세출예산 현황, 일자·기간별 현황 등 도의 살림살이를 실시간으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수상 역시 시스템이 능동적·자발적으로 정보를 제공해 정보 공개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 주민의 재정 감시를 강화한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궁영 충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이번 수상은 주권자의 도정 참여 확대를 위한 도의 노력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도정 업무 전반에 재정정보공개시스템과 같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