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사업 실패후 우울증 앓던 아버지가 남긴말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가족은 뒷전인 남편 때문에 홀로 독박 육아 중인 아내의 사연이 공개돼 공분을 샀다.

28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는 육아를 돕지 않는 남편 때문에 지친 아내가 출연했다. 두 사람은 나이트클럽에서 처음 만나 부부의 인연을 맺었으며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사연자는 “아이들을 쳐다보지도 않고 안아주지도 않는다. 첫째에게 휴대전화를 던져주면서 게임이나 해 한다”며 “네가 엄마니까 아이를 보라고 한다. 첫째가 차도에서 방황을 하더라. 아빠는 흡연을 하러 간 거다. 나 몰라라 했다. 남편이 소리를 지르면 아들이 주눅이 들어서 무서워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남편은 두 아들을 키우는 동안 기저귀를 한 번도 갈아 준 적 없다. 기저귀를 버려만 달라는 부탁에도 기겁을 한다”며 “둘째를 두고 잠을 자기까지 한다. 아이가 휴대전화 충전기 선을 빨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남편은 “고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내가 아이를 전적으로 담당했다. 나보다는 잘 보니까 아내가 보는 게 낫다. 아내가 혼자 하는 노하우가 생긴 것 같다”고 말해 주위를 분노케 했다.

하루에 아이를 얼마나 돌봐주느냐는 질문엔 "길게는 30분에서 짧게는 10분이다"라고 답했다. 아내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아준 적이 없다.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틀어주고 끝이다”라고 했다. 첫째 아들은 “아빠는 맨날 나와 안 놀아준다. 아빠와 놀고 싶다. 엄마는 힘들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이어 사연자는 남편의 욱하는 성격과 무신경함에 이혼을 생각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사연자는 “남편이 싸우다 욱하면 물건을 던지고 폭력적으로 변한다”며 “싸우다가 리모컨을 던져서 인중에 맞은 적 있다. 아이들이 밟혀서 이혼을 못 했다”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를 맞추려고 한 게 아니라 살짝 툭 놓은 것”이라고 변명했다.

또 사연자는 과거 유산을 한 아픈 경험을 털어놓으며 “자연분만으로 죽은 아기를 꺼내야 했는데 남편이 아이를 꺼내려는 순간에 졸고 있었다”며 “나한테 '밖에 나가서 자고 와도 되냐'고 묻더라. 아이랑 같이 하늘나라로 가서 죽고 싶었다”며 당시 심정을 밝혔다. 이에 남편은 “전날에 학교 시험 때문에 밤을 새우고 졸았던 건 기억이 나는데 자고 온다고 한 건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사연을 들은 개그맨 김영철은 눈물을 보이며 “내가 아는 사람의 사연과 너무 비슷한데 두 사람은 이혼했다”며 “남편분이 오늘 변화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MC들과 출연자들의 조언을 들은 남편은 아내에게 “그동안 고생했다. 내가 고맙고 내가 미안한 게 아니라 네가 고맙고 네가 미안해 할 수 있게 더 열심히 할게. 사랑한다”라며 변화를 약속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주진우가 ‘이재명,김부선’ 중재했다는 녹취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어려서좋아” 친딸 성폭행 父가 딸에 보낸 문자
유산한 아내에게 “자고 와도 되냐”는 남편
의학계 발칵 뒤집은 ‘70세 할머니’ 임신 소식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