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스카니 의인’처럼… 의식 잃은 간질 운전자 구한 남성 [영상]

사진=YTN 캡처

달리는 차량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자신의 차로 막아 세운 의인이 또 등장했다. 창원소방본부는 29일 오전 10시20분쯤 경남 함안군 중부내륙고속도로 대구 방향 칠원 톨게이트 인근에서 박모(45)씨의 승용차가 화물차를 고의로 막아 세웠다고 밝혔다.

화물차 운전자는 뇌전증 때문에 의식을 잃고 쓰러진 이모(44)씨였다. 박씨는 이씨의 화물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차선을 가로지르는 것을 발견했다. 박씨는 이씨 차를 앞지른 뒤 서서히 속도를 늦췄다. 이후 자신의 차로 이씨 차량을 멈춰 세웠다.

이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씨의 고의 사고로 2차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현대 승용차 ‘투스카니’를 모는 한영탁(46)씨가 이날 오전 시흥~평택 고속도로(제2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위험하게 달리는 코란도 차량을 발견했다. 코란도 운전자는 중앙분리대와 부딪힌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주행했다.

한씨는 자신의 차로 코란도를 막은 뒤 잠긴 문을 열어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운전자를 구했다. 한씨 사연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돼 크게 화제가 됐고, 언론에도 소개되며 ‘투스카니 의인’이라는 별칭까지 붙었다.

현대차는 한씨에게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선물했다. 당초 차량 수리비를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한씨가 도움을 거절하자 최신형 차량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1일 인천경찰청은 한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