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사업 실패후 우울증 앓던 아버지가 남긴말


29일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강하게 몰아세웠다.

일베 회원 의혹과 형님과의 갈등은 물론 여배우와의 스캔들까지 거론한 김 후보는 이 후보에게 “함께 토론해야 한다는 게 부끄럽다”고 비난했다.



김 후보는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우연히 봤다”며 “이재명이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다는 내용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후보는 “여배우가 누군지 아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그런 사람이 있다. 옛날에 만난 적 있다”고 말했고 김 후보는 “얼마나 만났냐. 답변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공격했다. 이에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며 답변을 피했다.

김 후보는 “검증하는 것이다”라며 “국회의원 20년을 했지만 이렇게 많은 문제가 있는 사람은 처음이다. 반듯하게 살아서 죄송하다”고 개탄했다.

김 후보는 “형수와 형에 대한 막말과 형을 공권력을 이용해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던 의혹, 여배우 스캔들, 혜경궁 김씨, 일베 논란에 음주운전 전과까지 있다”며 “이런 사람들이랑 토론해야 한다는 게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욕할 자격이 있냐”고 비판한 김 후보는 “탄핵하고 촛불 이야기할 자격이 있나. 어느 나라의 지도자가 이런 막말과 가정파괴 등의 일을 해놓고 지사가 되겠다고 돌아다니나”라고 부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주진우가 ‘이재명,김부선’ 중재했다는 녹취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어려서좋아” 친딸 성폭행 父가 딸에 보낸 문자
유산한 아내에게 “자고 와도 되냐”는 남편
의학계 발칵 뒤집은 ‘70세 할머니’ 임신 소식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