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부산 한 상점가에서 길고양이가 한쪽 눈이 뽑힌 채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 제공

부산의 한 상점가에서 길고양이 학대 사건이 발생해 동물보호단체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동물보호단체 측은 올해 초부터 사건 발생 지역에서 길고양가 누군가 놓아둔 쥐약 묻은 먹이를 먹고 숨지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는 지난 26일 피를 토하고 죽은 길고양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길고양이의 주변에는 피를 토한 흔적이 남아 있었고, 오른쪽 눈은 심하게 훼손돼 있었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 관계자는 30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길고양이 주변에 먹이가 놓여져 있었다”며 “고양이가 먹은 것으로 추정되는 고기에는 이상한 빛깔이 돌고 있었다. 고기가 놓여진 길바닥도 이상한 색깔로 물들여진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 측은 “길고양이가 독극물이 들어간 고기를 먹은 뒤 피를 토하며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 사건 제보자에 따르면 최근 이 지역에서 길고양이 4마리가 피를 토하고 죽었다”며 이 사건을 동물 학대 범죄로 의심했다.

부산 길고양이 보호연대는 사건 발생 당일 부산 동래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