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뉴스] 사업 실패후 우울증 앓던 아버지가 떠나며 남긴말

기네스세계기록 홈페이지

보고 있어도 믿기지 않는다. 카메라 조작이 아닌가 싶을 정도다.

30일 기네스 세계기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일본에서 줄넘기 세계기록이 최근 탄생했다. 12명이 한 팀을 이뤄 1분 동안 몇번이나 줄넘기에 성공할 수 있느냐를 기록하는 단체 경기다.

일본 시즈오카현 후지시의 ‘E-점프 후지’ 팀은 1분에 230번 줄넘기를 성공, 세계신기록을 만들어 냈다. 기존 기록은 역시 시즈오카현에 있는 하라다 초등학교 남녀학생들이 세운 225회였다. E-점프 후지 팀은 후지시의 초등학교 연합팀이다. 기존 기록을 보유한 하라다 초등학생들도 포함돼 있다.

기네스 측은 “12명이 빠른 속도로 회전하는 줄 사이를 통과하는 것을 보면 완전이 넋이 나간다”고 표현했다.



일본은 각종 줄넘기 세계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와타나베 사다토시는 30초 동안 10m 줄넘기 최다기록에 도전해 성공했고, 더블 더치(두 명이 줄을 서로 반대 쪽으로 돌리는 줄넘기) 기록 또한 일본 팀이 갖고 있다.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주진우가 ‘이재명,김부선’ 중재했다는 녹취록
‘셀피’ 찍다 에스컬레이터서 아기 떨어뜨린 엄마
“어려서좋아” 친딸 성폭행 父가 딸에 보낸 문자
유산한 아내에게 “자고 와도 되냐”는 남편
의학계 발칵 뒤집은 ‘70세 할머니’ 임신 소식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