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는 사생아… 인생작은 아내” 가족 사랑 드러낸 성동일 [영상]

인생술집 캡처

배우 성동일이 자신이 “사생아로 태어났다”고 고백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서다.

성동일은 “사생아로 태어나 지금까지 와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아이들이 피자가 먹고 싶다고 할 때 피자값이 얼마인지 생각하지 않고 사줄 수 있을 때”라면서 “그때 내가 왜 일을 해야 하는지 알겠더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인생작을 묻는 질문에 “집사람을 만난 것”이라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권상우와 만난 ‘탐정’, 신원호 감독을 만난 ‘응답하라’ 시리즈, 김용화 감독과 함께한 ‘미녀는 괴로워’, 곽정환 감독을 만난 ‘추노’ 모두 인생작”이라며 “뭐 하나 딱 꼽기는 그렇다”고 털어놨다.

자신을 ‘기술자’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라이브가 끝난 뒤 미스 함부라비에 바로 들어갔다. (주변에서) 성동일은 안 쉬냐는 이야기를 하더라”며 “눈 뜨면 일해야 하는 거 아니냐. 일단은 달려보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