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브리짓 닐슨, 54세에 다섯째 임신… 만삭 근황 공개

브리짓 닐슨 SNS

할리우드 배우 브리짓 닐슨이 54세에 다섯째 아이를 가졌다.

31일(현지시간) 미국 피플닷컴은 할리우드 영화배우 실베스타 스텔론의 전처 브리짓 닐슨의 임신 소식을 전했다.

아이의 아빠는 39세의 이탈리아인 남편 마티아 데시로, 두 사람은 2006년 이탈리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브리짓 닐슨은 다섯 번의 결혼으로 첫째 줄리안 윈딩(34)을 비롯해 넷째 라울 메이어(23)까지 총 네 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브리짓 닐슨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D라인을 뽐내는 사진을 게재하며 임신 소식을 전했다. 특히 고령의 나이에 임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 팬들은 그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브리짓 닐슨은 영화 ‘레드 소냐’ ‘록키4’ 등에 출연하며 섹시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이현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