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현병 의심된다” 쓰레기 더미서 생활하는 배우 ‘김교순’ 근황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 캡처

70년대 유명 배우 김교순(68)의 근황이 공개됐다. 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시그널)’에서다. 김교순은 쓰레기가 가득 찬 집에서 생활하고, “신의 목소리가 들린다”고 주장하는 등 인기 스타 시절과 사뭇 달라진 모습이었다.

김교순은 매일 아침 같은 시각 한 패스트푸드점에 간다. 사람들은 그를 ‘펭귄할머니’라고 부른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 옷을 입고 과장된 화장을 하기 때문이다. 눈썹은 짙게, 입술은 붉게 칠한다. 립스틱은 입술을 넘어 턱 부근까지 발랐다. 김교순은 이날도 같은 차림으로 나타났다.

김교순은 폐지를 주우며 생활하고 있다. 그의 25평짜리 아파트는 맨발로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입구부터 많은 쓰레기가 쌓여있다. 김교순도 신발을 신은 채 쓰레기들을 밟고 집 안으로 들어갔다. 벌써 20년째 거주하는 곳이라고 한다.

집 곳곳에 죽은 벌레들도 가득했다. 주방과 화장실은 사용이 불가능할 정도로 쓰레기에 뒤덮여 있었다. 침실 역시 발 디딜 곳 없이 복잡했다. 썩은 음식물 때문에 악취가 집 안에 가득했다. 악취를 측정했더니 쓰레기 매립장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

김교순은 심리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인터뷰 내내 “옆에 누가 있다”면서 “나한테 신 79명이 있다. 다 들린다”고 했다. 신들과 대화를 한다며 욕설도 서슴없이 했다. 정신과 전문의는 “대화하는 중에도 계속 혼잣말하시고, 정상적인 사람들의 대화보다 환청에 더 신경을 많이 쓰시는 것 같다”며 “조현병으로 생각이 된다. 환청이나 망상이 줄어들 수 있게 약물치료를 빨리해야 할 것 같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김교순은 치료를 거부했다. 과거 함께 활동했던 배우 정운용까지 나서 그를 설득했지만 끝내 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만 집 내부 청소에 동의했다. 아파트 입주민과 자원봉사자 20명이 나서 김교순의 집을 치웠다. 사다리차 1대와 트럭 2대까지 동원됐다. 청소는 무려 48시간이 걸려 마무리됐다. 폐기물 업체 직원은 “쓰레기가 4톤 정도 나왔다. 중소기업에서 2~3개월 정도 모인 양”이라고 설명했다.

김교순은 영화 ‘상록수’ ‘무진 흐린 뒤 안개’ ‘좁은 길’ 등에 출연했다. 드라마 ‘녹색신기루’ ‘TV문학관 만추’에도 나왔다. 재일교포와 결혼 후 일본에 거주했으나 꽃가루 알레르기가 심해져 90년대 초반 다시 국내로 돌아왔다. 한동안 연예계 활동을 이어갔지만 어느 날 갑자기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