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보민 아나운서, “김남일 코치로 월드컵 참여, 숨겨진 이야기 전할 것”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김보민 KBS 아나운서가 대표팀 코치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서는 남편 김남일에 대해 언급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월요토크쇼 베테랑’ 코너에 출연해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대해 서기철, 전인석, 최승동 등과 이야기를 나눴다.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이날 김보민 아나운서는 “이제는 선수에서 코치로 이번 월드컵에 참가하는 김남일 선수 아내다”라면서 “월드컵의 숨겨진 이야기를 알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축구선수 출신 남편을 둔 김보민 아나운서는 이날 축구선수의 고충도 언급했다. 김 아나운서는 “(김남일이) 여름에는 몸무게가 4~5kg 정도 빠진다”면서 “체력 안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과일이 너무 먹고 싶어서 먹었는데 토사곽란(토하면서 머리가 띵하며, 힘줄이 뒤틀리는 증상)을 일으켜서 응급실에 실려간 적도 있다”며 “과일 하나 내 마음대로 못 먹고 물도 마음대로 못 먹는 고충이 있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서기철 아나운서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쉽지 않을 거라고 다들 생각하고 있을 것이고, 독일 멕시코 스웨덴이 다 강한 나라”라면서도 “첫 경기에서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 이후에는 우리 예상보다 좋은 결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2007년 3년 열애 끝에 김남일과 결혼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