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세상] 한 승객이 ‘야동’보는 옆 좌석 남성보며 올린 글

게티이미지뱅크

옆 좌석 남성이 포르노를 보며 자위행위를 하는 과정을 고스란히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승객은 ‘트위터’로 상황을 알렸다.

엘리 샤리앗은 사우스웨스트 항공에서 운항하는 라스베이거스-필라델피아 편 비행기를 탔다. 옆 좌석에는 한 남성이 타고 있었다. 이륙 후 이 남성은 포르노를 보기 시작했다. 이어폰도 끼지 않은 채였다. 다소 불쾌한 소리가 샤리앗에게 까지 흘러 들어왔다. 급기야 이 남성은 자위행위를 하기 시작했다.

샤리앗은 남성의 추행을 트위터에 공유하기로 했다.

“여행 내내 아이패드로 포르노를 보는 옆좌석 남성을 견디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어폰도 끼지 않고 보고 있습니다. 5시간 동안 고통 받는 중입니다. 썩 크지도 않은 페니스를 계속 내놓고 있습니다. 본인이 사정한 걸 냅킨에 받아 승무원에게 버리라고 줬어요. 승무원도 분명 이 남성이 무슨 짓을 했는지 알 겁니다.”

샤리앗의 글을 본 항공사 사우스웨스트 소셜미디어팀은 그녀에게 트윗을 보냈다.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지고 있나 봅니다. 승무원에게 꼭 알려주세요.”

그러자 샤리앗은 “그건 위험하다. 지금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다. 얼마나 다급하면 유료 와이파이를 써가며 트윗을 날리겠느냐”고 반문했다.

항공사는 ‘승무원과 소통’하는 것이 최상의 방법이라면서 “착륙 후에라도 승무원에게 알려달라”고 말했다.

샤리앗은 항공사의 대처가 마음에 들지 않은 듯 “알았다. 모든 사람이 기내에서 내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야기하겠다. 하지만 이런 고문을 일초라도 더 오래 당하고 싶어 하는 사람은 없다는 걸 기억하라”고 답했다.

심지어 이 남성은 기내를 빠져나가기 전 샤리앗의 머리를 톡톡 건드리면서 “쇼를 즐겼기 바란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고 한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사 측은 해당 사건이 온라인 상에서 문제로 불거진 뒤 “매우 충격적이다. 하지만 해당 편 승무원 중 그런 추행을 직접 목격한 사람은 없었다. 승무원들은 비행기가 착륙한 후 문제를 알게 됐다. 기내에서 그런 행동을 그냥 둘 직원은 아무도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샤리앗은 항공사 사과문을 지적하면서 뻔한 내용만 담겨있다고 지적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