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28)과 조상우(24)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세영)는 경찰이 신청한 두 선수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강간미수 혐의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검토한 끝에 기각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들과 피해자들의 주장이 각각 달라 현재로서는 구속할 사유가 부족하다”며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달 23일 오전 5시 21분쯤 피해 여성의 친구로부터 112 신고를 받고 닷새 만인 지난달 28일 조상우와 박동원을 불러 조사했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사실을 부인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