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영욱, 전자발찌 곧 푼다…연예계 복귀 가능성은?

가수 고영욱. 사진=뉴시스DB

가수 고영욱이 3년 동안 부착해온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다음 달 벗게 된다.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로 2013년 1월 구소기소됐다.

재판부는 당시 고영욱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전자발찌 부착 3년, 신상정보 공개 고지 5년을 명령했다. 이에 고영욱은 안양교도소와 남부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다 2015년 7월 10일 만기 출소했다. 출소 후인 2015년부터 3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고 경찰 당국의 보호 관찰 하에 있었다.

고영욱은 출소 당시 현장에 있던 취재진을 향해 “먼저 모범이 돼야 할 연예인이었던 사람으로서 큰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2년 반 동안 물론 힘들기도 했지만 이 곳이 아니었으면 모르고 살았을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 지금까지의 내 삶을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이기도 했다”면서 “이제부터 내가 감내하고 살아야 할 것이 있겠지만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신중하고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에게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전자발찌를 찬 첫 연예인인 고영욱의 연예계 복귀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아동 성폭행은 음주, 마약, 폭행 사고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것과는 성질이 다르기 때문이다. 현재 고영욱은 아동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취업제한이 내려진 상태기도 하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