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에 치인 여성 앞에서 ‘V 셀카’…충격에 빠진 이탈리아



열차 사고를 당해 생명이 위태로운 여성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은 남성의 모습이 공개돼 이탈리아 전역이 들끓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 등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젊은 남성이 철길 위에 쓰러져있는 여성과 이를 치료하는 의료진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왼손에는 휴대전화를 들고 있고, 오른손은 ‘V자’를 그리며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급한 상황을 목전에 두고 태연히 사진을 찍는 모습은 충격적이다.

이런 상황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역 철길에 한 여성이 쓰러진 채 발견되면서 벌어졌다. 사고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캐나다 국적으로 확인된 이 여성은 열차에 치인 것으로 추정됐다. 여성은 곧바로 병원에 후송됐지만 사고 충격으로 다리를 절단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사고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이 남성을 발견하고 사진을 즉시 삭제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셀카를 찍는 남성의 모습은 사고현장을 목격한 지역지 사진기자 조르조 람브리를 통해 알려졌다. 그는 페이스북에 “우리는 윤리의식을 완전히 잃어버렸다”고 개탄했다.

이 사진이 퍼지자 소셜미디어에서는 셀카를 찍은 남성을 비난하는 글로 넘쳐났다. 한 라디오 진행자는 “사고를 당한 여성은 다리를 절단해야 할 상황인데 이 멍청이가 셀카를 찍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고 BBC는 전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