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파열로 숨진 서귀포 20대女' 최초신고자 긴급체포

사진=뉴시스

제주 서귀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20대 여성이 복부에 심한 부상을 입고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서귀포경찰서는 최초 신고자인 A(45)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4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11분쯤 서귀포시 강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B(27·여)씨에게 수차례 주먹을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가 의식을 잃자 스스로 119에 구조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병원에서 사망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아파트 CCTV 분석을 통해 당시 방문자가 119 신고자 A씨 외 다른 인물이 없다는 사실을 파악, 그를 용의자로 보고 서귀포시 서호동의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겠다"며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피해자 가족의 동의를 받아 부검을 실시한 결과 B씨는 복부 안에 있는 장기 일부가 파열돼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구타가 아니면 장기 파열이 일어날 수 없다"는 부검의 의견을 토대로 B씨가 숨지기 전 심한 폭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진술을 거부함에 따라 아파트 주변 CCTV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