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캡처

소방관들이 화재현장에서 연기를 마시고 의식을 잃은 강아지를 살리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하는 영상이 공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5일 중국 사우스모닝포스트차이나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중국 안후이성(安徽省) 허페이에 있는 한 애완동물 가게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즉시 전기톱으로 철문을 잘라내고 강아지와 고양이 20여 마리를 구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그중 강아지 한 마리가 숨을 쉬지 않자 소방관은 두 손가락으로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또 다른 소방관은 옆에서 산소호흡기를 이용해 산소를 공급했다. 잠시 후, 강아지는 다행히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다. 소방관은 강아지 입에 물을 적셔주며 다독였다.

소방관들은 강아지와 고양이를 가슴에 안고 젖은 수건을 사용해 잔뜩 그을린 얼굴을 조심스럽게 닦아주기도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는 등 생명을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쓴 소방관들의 노력으로 대부분의 강아지와 고양이는 무사히 구조됐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애완동물 가게 가장 안쪽에 있던 강아지 3마리는 결국 질식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왕 리앙 소방관은 "목숨을 걸고서라도 동물들을 살려내고 싶었다"며 "한 마리라도 더 살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게 주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