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이름을 딴 핸드백 브랜드로 유명한 미국의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55)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P통신 등 외신은 스페이드가 현지시간으로 5일 오전 10시20분쯤 뉴욕 파크 애비뉴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가사도우미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경찰은 사망원인을 자살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이다.

잡지 마드모아젤에서 저널리스트로 시작한 스페이드는 1993년 남편 앤디 스페이드와 함께 자신의 이름을 딴 핸드백 브랜드 ‘케이트 스페이드’를 출시했다. 출시 당시 특유의 밝은 색상과 화려한 프린트로 인기를 끌며 정상급 패션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2007년 이들 부부는 케이트 스페이드를 니만 마커스에 매각하고 회사를 떠났다. 현재 태피스트리가 소유하고 있다. 스페이드는 최근 액세서리 브랜드 프랜시스 발렌틴을 내놓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