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출근길 지하철 2호선 합정역에서 연기가 발생해 전철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이날 오전 8시20분께 합정역 시청역 방향 인근 터널 선로에서 연기가 발생해 인근 홍대입구역과 당산역 등에서 전철이 출발하지 못하고 있다.

출근길 시민들은 SNS를 통해 합정역 열차 운행 지연 사태를 전하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지하철 대신 대체 운행 수단을 찾아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네티즌은 “2호선 전철이 홍대입구역에서 30분째 정차 중”이라며 “탑승객들이 모두 열차에서 내리고 있다”고 전했다.

합정역 관계자는 “화재가 발생한 것은 아니고, 연기가 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 정확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