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 뉴시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또 한 번 비판하고 나섰다.

김 후보는 7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3사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으며 ‘마녀 사냥’이라고 반박하는 이재명 후보의 뻔뻔한 표정을 보며 참담함을 느꼈다”며 “여배우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고도 전혀 반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가 문제로 보는 것은 불륜이 전혀 아니다”라며 “문제제기 초점은 세 가지다. 이재명 후보가 전 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하고 있다는 것, 은폐하는 과정에서 여배우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고도 전혀 반성이 없다는 것, 너무 많은 사람들이 내편이란 이유로 집단적으로 침묵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어 “이재명 후보에게 마지막으로 기회를 드린다.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여배우에게 사과하기를 바란다”며 “그동안 국민들에게 너무나 많은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5일 진행된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자 방송토론회에서 “이것(여배우 스캔들)을 은폐하면서 수차례 여배우에 대한 인격 살인이 자행됐다”며 “진실을 알고 있는 정치인과 언론인이 수두룩하다”고 말하며 이 후보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 의혹을 제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