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국 abc 뉴스 캡처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한 초등학교의 졸업앨범에 ‘개’ 한 마리 사진이 실렸다. 지난 3년간 학교의 마스코트이자 주인을 잘 보필한 ‘도우미견’으로서의 헌신적인 공로를 인정받아 졸업앨범에 실린 것이다.

플로리다 오렌지 시티 초등학교에 다니는 레이첼 와튼(11)은 ‘척추뼈 갈림증’을 가지고 태어났다. 척추뼈 갈림증 혹은 이분척추라고도 불리는 이 병은 신경 발생 중 신경판이 관 형태로 형성되는 과정에서 신경판의 양 끝이 정상적으로 붙지 못해 생기는 선천적 희귀 질환이다.

사진=미국 abc 뉴스 캡처

어릴 때부터 휠체어에 의존하며 살고 있는 와튼은 3년 전부터 도우미견 린다와 함께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다. 린다는 와튼이 학교를 오갈 때 대신 문을 열어주거나 물건을 집어 주는 등 소소하지만 꼭 필요한 일들을 도맡아 주었다. 또 시험기간이 다가오면 긴장하고 있을 아이들에게 다가가 애교를 부리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하기도 했다.

린다는 3년간 학교를 다니며 와튼뿐만 아니라 아이들, 선생님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았다. 와튼의 학교 선생님은 미국 abc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린다는 학교를 가족 같은 분위기로 만들고 학생들에게 좋은 기운과 에너지를 전했다. 학교에서 하는 역할도 매우 커 학교의 마스코트 같은 존재였다”고 말했다.

사진=미국 abc 뉴스 캡처

교장 선생님 역시 “린다를 빼고 지난 학교생활을 추억하기 어렵다. 그래서 졸업앨범에 사진을 실기로 결정한 것이며 그간의 공로를 인정해 공로패도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와튼과 린다가 중학교를 졸업하면 학교에 다시 방문해주길 바란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신혜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