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상] 손흥민·정우영 불화 장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의 해명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볼리비아전 직후 불거진 손흥민과 정우영의 불화설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사실 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우리 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9시10분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의 티볼리 스타디움에서 볼리비아와 평가전을 가졌다. 이 경기에서 누구도 득점을 내지 못하고 0-0으로 비겼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기 직후 손흥민과 정우영이 신경전을 벌이는 듯한 모습이 중계방송을 통해 전해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손흥민이 지나가면서 정우영에게 뭔가 말을 건넸고 정우영이 인상을 잔뜩 찌푸리면서 반박하는 장면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옆에 있던 김영원이 정우영의 어깨를 잡고 말리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덕분에 답답하게 끝난 경기 때문에 대표팀 내부의 분열이 생긴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그 장면으로 인해 ‘서로 화를 냈다’, ‘팀 내부 분열이다’까지 확산이 되고 있는데 확인 결과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협회에 따르면 두 선수는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을 두고 얘기를 나눴고 손흥민이 돌아 나가면 정우영이 공을 넘겨주기로 약속했지만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이에 대해 손흥민이 웃으며 정우영에게 “조금만 늦게 차서 주지”라고 말했고 정우영은 “내가 킥을 하는 동시에 (손흥민) 너가 스타트를 하는 줄 알았지”라고 답한 것이라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정우영이 인상을 쓴 것은 “경기 마지막이라 너무 힘들어 그런 표정이 저절로 나온 것”이라며 “정우영과 손흥민이 어떻게 이런 영상이 나왔냐며 웃었다”고 협회 측 관계자는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