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공개한 '여배우 사진'. 사진=채널A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공개한 ‘여배우 사진’은 배우 김부선 팬카페에 등록된 게시물 중 하나였다. 이 사진은 ‘김부선 공식 팬카페’에 2009년 공개됐다. 게시물 등록자는 닉네임 ‘김부선’을 사용하는 네티즌이었다.

김 후보는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를 향해 “진실을 고백하고 여배우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2007년 12월 12일에 인천 앞바다를 배경으로 촬영된 김부선의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김 후보는 “김부선이 ‘이 후보가 찍은 내 사진’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사진은 김부선 팬카페에도 올라와 있다. 사진 하단에는 ‘2007년 12월 12일’이라는 촬영 날짜가 적혀있다. 글쓴이는 ‘인천 앞바다… 갑자기 산낙지가 땡긴다는…’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올렸다. 동일한 장소에서 김부선의 옆모습을 찍은 사진도 같은 날 공개됐다. 글쓴이는 “아이 아빠 생각 이날 많이 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두 사진의 게시 날짜는 2009년 7월 3일이다. 글쓴이는 전날인 2일부터 이틀간 김부선 사진과 그의 고향인 제주 사진 6장을 등록했다. 김부선 딸인 배우 이미소 사진도 있었다. 김부선과 이미소가 함께 찍은 사진은 촬영 시기가 2007년 12월 13일이다.

김부선 공식 팬카페 캡처

김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가 당시 여배우의 가방을 들고 찍은 것”이라며 “2007년 12월 11일 BBK 무혐의 집회에서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이뤄졌고, 그다음 날인 12일 인천 바닷가에 가서 사진을 한 장씩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을 공개한 네티즌의 원래 닉네임은 ‘니키타(Nikita)’였다. 니키타는 김부선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오랫동안 운영했던 카페 이름이다. 네티즌은 같은 카페에 ‘여름휴가’라는 제목으로 김부선과 이미소 사진 수십여장을 올리기도 했다. 김부선이 피부 관리 팩을 하는 모습, 이미소가 반려견과 낮잠 자는 장면 등 사적인 사진이 대부분이다. 김부선은 카페의 ‘From 김부선’이라는 게시판을 통해 2009년까지 팬들과 소통했다.

이 후보는 7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여배우 스캔들’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 후보는 “김부선과는 양육비 상담 때문에 집회현장에서 몇 차례 만난 게 전부”라며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에 대해서는 “사실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근거를 대는 게 합리적이다. 선거가 끝난 후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