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공

서울대공원 동물원 맹수사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토종 백두산 호랑이(시베리아호랑이) 4마리가 태어났다. 호랑이는 보통 한 번에 2~3마리의 새끼를 낳기 때문에 4마리가 태어난 것은 세계적으로 희귀한 사례로 꼽힌다.

8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멸종위기 1급인 백두산 호랑이 수컷 조셉(8살)과 암컷 펜자(9살)가 지난달 2일 새끼 4마리 번식에 성공했다. 2013년 10월 3마리 번식에 성공한 이후 5년 만이다.

아기 호랑이 4마리는 현재 모두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걸음마 배우기에 한창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공원은 아기 호랑이들이 젖을 떼고 환경 적응기를 거친 뒤 내년 초쯤 공개할 예정이다.

호랑이는 젖을 떼는 데 길게는 6개월이 걸린다. 이후에는 다진 고기로 이유식을 시작한다. 다 자란 새끼는 2~3년 안에 부모를 떠나 독립한다.

어미 펜자도 특별 ‘산후 조리’를 받고 있다. 평소에는 소고기와 닭고기 등 하루 3~4㎏정도를 먹었는데 출산 후 5~6㎏으로 늘렸다. 아울러 양고기, 소 생간 등 특별식과 비타민, 철분 등 영양제도 공급하고 있다.

출산으로 예민해진 어미를 자극하지 않도록 사육사들은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대한 접촉을 줄이면서 먹이를 주어야 하는 순간에는 어미와 가장 익숙한 사육사가 산실 밖에서부터 미리 인기척을 내고 접근하고 있다. 또 24시간 CCTV로 관찰하며 보호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시베리아 호랑이의 순수혈통은 ‘세계동물원수족관협회(WAZA)’가 관리하는 ‘국제 호랑이 혈통서’에 등록한 개체만 인정된다. 조셉과 펜자 모두 국제 호랑이 혈통서에 등록돼 있고, 아기 호랑이들도 7월 중 등록할 계획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