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명 초래하는 침묵의 질환 녹내장, 정기 안과 검사는 필수


가장 최선의 치료는 예방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거의 모든 질환에 적용 가능한 말이다. 예방의 실패로 질환이 발병했다 하더라도 초기에 빠르게 치료하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예방 및 초기 치료를 제대로 실천하지 못해 진행된 질환으로 인해 고통 받기 마련이다.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발병 사실을 인지하지 못 한 채 방치하기 때문이다. 이런 질환 중 대표적인 것으로 녹내장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녹내장은 시신경이 손상되는 안과 질환이다. 어떠한 원인에 의해 안압이 상승하여 시신경이 압박 받거나 혈액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 함으로써 발생하는 질환이 바로 녹내장이다. 특히 우리나라 대부분의 녹내장 환자들은 안압이 정상이면서 시신경 손상을 겪기도 한다.

녹내장은 분류 방법에 따라 여러 가지로 구분할 수 있으나 주의할 점은 개방각 녹내장의 경우 자각 증세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어 뒤늦게 발견해 치료하는 경우가 많아 나쁜 예후를 보이는 사례를 종종 볼 수 있다.

녹내장은 이렇다 할 초기 증상이 거의 없으며 시간이 지날수록 주변부 시야가 점차 좁아지는 증상만 나타나는 정도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증상을 단순 피로 증상으로 치부하기도 한다.

녹내장을 방치하면 시야 결손 뿐 아니라 말기에 이르면 실명까지 초래할 수 있다. 실제로 녹내장은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등과 함께 실명을 부르는 3대 안과 질환으로 꼽힌다.

따라서 녹내장이 발생하기 전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이를 사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40대 이상인 중년층, 고혈압·당뇨병·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사람, 녹내장 가족력이 있을 경우, 평소 안압이 높은 경우, 근시인 경우 등이라면 녹내장에 대한 정기적인 안과 검진이 필수라고 할 수 있다.

녹내장 검사 시에는 시력 및 안압검사, 굴절검사, 안축장 검사, 각막 두께 검사, 전방각검사, 시신경검사, 시야 검사 등을 통해 개개인의 안구 상태를 파악한 뒤 진단될 경우 녹내장의 진행 상태에 따라 치료 계획을 개별적으로 수립한다.

녹내장 치료 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압 저하이며 약물 치료, 레이저 치료, 수술 등의 방법이 있다.

SNU서울안과 김태준 원장은 "점안약, 내복약 등의 약물 치료를 실시하되 효과가 충분하지 않다면 상태에 따라 레이저 치료를 실시하여 방수유출로 기능을 정상화시키게 된다"며 "만약 레이저 치료 후에도 별다른 호전이 없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하는데 개방각녹내장, 폐쇄각녹내장 등 상태에 따른 맞춤형 계획이 필수로 이뤄져야 하므로 담당 의사의 풍부한 임상경험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